메뉴 건너뛰기

나눔의 교회 - 주사랑 찬양대

그림자같은 사람

곽상환 2000.07.19 22:20 조회 수 : 2432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매일매일 따라다니며 그의 곁에 있는 그림자가 있었습니다. 그림자는 항상 그의 곁에 있었습니다. 그는 그림자에게 잘해주었고 그림자는 말없이 그의 곁을 지켰습니다. 어느날.. 질투많은 바람이 그의 곁을 지나며 말했습니다 "왜 그림자에게 잘해주세요?" 그러자 그는 "그림자는 항상 내 곁에 있어주기 때문이지..." 하고 말했습니다. 바람이 다시 말했습니다. "핏...아니에요... 그림자는 당신이 기쁘고 밝은 날만 잘 보이지 .. 어둡구 추울때는 당신 곁에 있지 않았다구요.. " 생각해보니 그도 그럴것이그가 힘들고 슬프고....어두울 때는항상 그림자는 보이지 않았던 거였어요.. 그는 화가 났습니다. 그리고 그림자에게 가서 "더 이상 내 곁에 있지 말고 가버려..." 하고 말해버렸어요.. 그 한마디에 .. 그림자는 조용히 사라졌답니다. 그후로 그는 바람과 함께 즐겁게 지냈습니다. 그것도 잠시 .. 잠시 스친 바람은 그저 그렇게 조용히 사라져 버렸습니다. 너무나 초라해진 그는 다시 그림자를 그리워하게 되었답니다.. "그림자야, 어디있니~ 다시 와줄수는 없을까? 언제나 그랬던것처럼..." 말이 끝남과 동시에 어디선가 그림자는 다시 나오고.. 조용히 그에 곁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림자는 이렇게 말했지요.. "난 항상 당신곁에 있었답니다. 다만 어두울 때는 당신이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 왜냐구요? 힘들고 슬프고 어두울 때에는 난 당신에게 가까이 더...가까이... 다가가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너무나 가까이 있어서 당신이 나를 볼 수가 없었나봐요.." 우리 서로가 힘이 들때 누군가가 자신의 곁에 있다는걸 잊고 살아요.. 세상에 혼자 남겨져 있다 생각하면... 그 아픔은 배가 되어버린답니다... 기억하세요... 혼자가 아니란것을... 너무나 가까이 있어서 보이지 않았을 뿐이란것을...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