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눔의교회

나눔의 교회 - 아셀 찬양단

세상을 사는 지혜


하늘도 볼 겨를도 없이 정신없이 세상을 살다가 마음의
먹먹함이 내 삶을 짓누를 때 그제서야 주님을 찾습니다.
행복을 느낄 겨를도 없이 분주하게 세상을 살다가 인생의
허무함이 내 삶을 짓누를 때 그제서야 주님을 찾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주님은 그 자리에서 우리를 끊임없이 돌보시는데
부족한 내 영혼은 아직도 갈길을 모릅니다 내게 맏음 주소서
내 연약 마음 돌보소서 한없는 주님의 사랑 알게 하소서
영원까지 그의 백성 지키시는 우리 하나님 바라보며 살게 하소서


하늘도 볼 겨를도 없이 정신없이 세상을 살다가 마음의
먹먹함이 내 삶을 짓누를 때 그제서야 주님을 찾습니다.
행복을 느낄 겨를도 없이 분주하게 세상을 살다가 인생의
허무함이 내 삶을 짓누를 때 그제서야 주님을 찾습니다.


언제나 사랑의 주님은 그자리에서 끝까지 놓지않고 붙드시는데
부족한 내 마음은 아직도 돌아올줄 모릅니다 모든것을
다 잃은 것 같던 순간에도 모든 아픔이 다 내것 인것 같다 해도
항상 지키시는 나의 주 세상을 살다갈 힘되시네 내게 믿음 주소서
내 연약한 마음 돌보소서 한 없은 주님의 사랑 알게 하소서
영원까지 그의 백성 지키시는 우리 하나님 바라보며 살게 하소서
하늘보며 살게 하소서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0 12월 13일 찬양 file 백목사 2009.12.11 45325
249 1월 17일 찬양 백목사 2010.01.14 39226
248 2월 13일 백목사 2010.02.10 35455
247 2010년 1월 3일 찬양 file 백목사 2009.12.30 33598
246 11월 29일 찬양 file 백목사 2009.11.27 29817
245 악보좀 부탁해요 주찬양 2010.01.14 29647
244 1월 24일 찬양 백목사 2010.01.14 26958
243 12월 6일 찬양 file 백목사 2009.12.04 17411
242 2월 7일 백목사 2010.01.14 16246
241 3월 14일 백목사 2010.03.13 12029
240 리지우드 뉴저지에서 안부전합니다. 김원석 2012.02.09 11904
239 3월 7일 찬양 [1] 백목사 2010.03.05 11741
238 2월 28일 백목사 2010.02.18 10889
237 1월 10일 찬양 file 백목사 2009.12.31 10080
236 1월 31일 찬양 백목사 2010.01.14 9386
235 2월 21일 백목사 2010.02.18 8848
234 아셀 찬양대원들에게 [5] 백목사 2010.03.04 8629
233 12월 20일 찬양 [1] file 백목사 2009.12.11 7868
232 Merry Christmas [1] file 이승준 2009.12.23 6878
231 2009년의 마지막 찬양입니다 file 이한솔 2009.12.14 6474
위로